의혹 제기만 하는 민주당의 한계력

신흥학원 교비횡령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재단측이 회계장부를 조작해 학교건물 공사비 24억원을 빼돌린 단서를 잡고 이 돈의 사용처와 재단 이사장인 민주당 강성종 의원의 개입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신흥학원은 지난 94년부터 2006년까지 학생회관과 강의동 등의 건축을 맡겼던 모 건설사에 공사비 24억원의 결제를 미루고 있지만 회계장상에는 이 돈이 전액 지급된 것으로 기재되어 있어 횡령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세종시수정안 불법 의혹, 민주당 의원은 공사비 횡령 의혹.. 의혹 투성인 민주당의 현실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