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2는 수입할수가 없다.

한국의 제5세대 전투기 선정에 F-22를 넣었지만, 이는 실현가능성이 제로인 사항이다.이유는 F-22를 수출형으로 바꾼것이 바로 F-35다.즉, F-35를 팔고난후, 그 다음에 팔수있는게 F-22다.미국의 안보시스템 때문이다. 월등히 강한 무기를 타국에 수출하는게 아닌,더 월등한 무기가 나올때까지 판매하지 않는게 미국의 원칙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F-22를 수입할려면 어떻게 해야하나.F-35부터 수입하고 난 후에 가능하다.그럼 F-35와 F-22를 수입하는 그 막대한 비용이 과연 우리가 한국형 제5세대 전투기 개발비용과 얼마나 차이가 있을까?전자보다는 후자가 더 저렴할것이다.만약, 미국이 F-22를 시판하겠다면, 아마 개발비용이 더 들겠지만,F-35와 F-22를 수입해야하는 비용이라면, 개발비용이 더 효율적이고 저렴하다. 현재 스웨덴의 사브사에서 개발협력을 바탕으로 제 5세대 전투기 사업에 참여하려한다.이는 한국의 전투기개발능력에 큰 비약을 가져다줄 요소다.미국의 전투기가 최강인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정확하게는 미국전투기가 아닌,미국의 F-22가 최강인것이지, 미국전투기 전부가 최강인것은 아니다.현재. 미국의 F-15는 도퇴장비다. 이른바 소모삭제품목이다. 쓰다가 조금 이상이 생기면, 그냥 삭제되는 제품이라는 뜻이다. 수리도 하지 않는다.소모삭제품은 수리하지 않고 말그대로 폐기되는 품목이다.그런 제품을 업그레이드해서 우리가  수입하고있다.물론 현재까지는 F-15가 최강의 전투기가 맞다.(F-22제외)하지만, 어떤 기종을 선택하고 그것을 실전에 배치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짧게 10년걸린다.즉, 앞으로 10년뒤에 우리가 쓰는 F-15가 과연 F-22를 제외하고 최강일까?중국은 자체적으로 5세대 전투기를 개발하고있고 현재 쓰고있는 전투기도 자체적으로 개발된 전투기다. 그렇다면 우리전투기가 차후에 중국전투기와 대등할수있을까?만약 미국이 F-22를 판매하고, 차후에 개발되는 신기종들도 판매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지만,미국의 안보원칙에 따르면 신기종을 판매하지 않는다.(이스라엘제외) F-22에 눈이 멀어 미국의 입김에 흔들리지 않았으면 한다.즉, 명품품목을 보여주고, 이런것들을 판다고 해놓고 막상 제품은 작년에 재고된 제품을 파는것이 미국이다.그러니, F-22라는 명품품목에 현혹되지 말고, 제대로 된 사업선정이 되길 바란다.지금당장 쓰는 무기를 생각지말고, 차후에 한국의 방산및 국방에 큰 발전을 가져다줄 것을 생각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