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살리기, 후대들을 위해서라도 꼭 실행 되어야 한다.

경제 위기에 내몰린 서민을 구하고자 여야가 힘을 합쳐도 부족한 이 난국에 경제살리기의 일환이기도 한 4대 강 살리기 사업에 또다시 야권이 4대강 살리기 사업을 정쟁화하고 있다


예산안이 적기에 집행되지 못하면 저소득 빈곤층 지원 예산을 비롯한 경제살리기 예산, 또 자영업자를 지원하는 예산 등 모든 계획에 차질이 생긴다.


정부는 이미 대운하 건설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음에도 불구, 4대강 사업과 연관된 의혹을 만들어 내고 있다. 4대강 예산 때문에 복지·교육 분야와 연계시켜 여권을 공격하고 나섰다. 그러나 사실 복지분야 예산은 오히려 늘어났다.


4대 강 사업에 반대하는 이유는 2011년 4대 강 살리기 사업이 완성되면 국민적인 환영 속에서 2012년 대선에 불리해질 것이 두려워서이다.


국가 백년대계 4대강 살리기 사업이 늦어진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게 된다.


4대 강 사업에 명분 없이 반대만 일삼는다면 국민의 가혹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