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1부대자식보는 앞에서 해부하다..

2차대전 당시 생체실험으로 악명을 떨친 ‘731부대’가 종군위안부를 자식이 보는 앞에서 해부했다는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9일 요미우리신문(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당시 육군 731부대의 위생병이었던 오카와 후쿠마츠(大川福松·88)씨는 8일 오사카에서 열린 국제심포지엄 ‘전쟁과 의료의 윤리’에 참석해 “애 엄마인 종군위안부를 해부한 적도 있었다”며 “울고 있는 아이 앞에서 엄마는 죽어갔다. 아이는 동상 실험대에 올랐다”고 증언했다.

“매일 2~3명의 살아있는 사람을 해부했다”는 오카와씨는 “잘못된 역사를 사회에 알리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증언 배경을 설명했다.

와세다대학에서 세균학을 배운 오카와씨는 1941년에 소집돼 44년 8월 731부대에 배속됐다. 그의 소대는 페스트와 콜레라, 매독 등의 병원체를 인체에 주사해 감염 상태를 조사하거나, 인위적으로 인체를 동상시키는 일을 담당했다.

그는 “처음에는 ‘위험한 곳에 왔구나’라고 생각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감각이 마비됐고, 매일 2~3명을 해부하지 않으면 일이 끝나지 않았다는 느낌마저 들었다”고 술회했다. 그는 또 “많을 때는 하루에 5명까지 해부했다”고 증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