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로운 시대에도 군사력은 필수요소다

말레이시아에서 중국계로 추정되는 여성이 인권 유린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내의 반 말레이시아 감정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습니다.

외교 갈등으로 번질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김민표 특파원입니다.

발가벗은 여성이 귀를 잡고 앉았다 일어났다를 반복합니다.

그 앞에는 말레이시아 여경이 고압적인 자세로 서 있습니다.

화면이 촬영된 곳은 말레이시아의 한 경찰서 유치장 내 탈의실. 기합을 받은 여성 피의자는 중국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화면이 공개되면서 중국과 각국의 화교 사회에서는 중국인을 겨냥한 인권유린이라며 반 말레이시아 감정이 들끓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관련자 처벌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류젠차오/중국 외교부 대변인 : 철저히 조사, 관련자를 처벌하고 중국인들의 말레이시아 생활환경을 개선할 것으로 믿습니다.

] 외교 갈등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자 압둘라 말레이시아 총리가 직접 나서 공개 사과하고 전담 조사팀 구성을 약속했습니다.

[압둘라/말레이시아 총리 : 경찰이든 출입국사무소 직원이든 말레이시아 공무원이 개입됐다면 사과합니다.

] 또 말레이시아 내무장관이 이번 사건을 해명하기 위해 오늘(30일)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중국의 요구로 다음달로 연기됐습니다.

아직은 말레이시아의 조치가 미흡하다는 불만의 표시입니다.

한국인이 이런 상황에 처했다면 우리나라 외교부는 어떤행동을 하였을까? 말레이시아는 영국이나 호주 보다 만만하니 한마디 했을까? 아니다,,,또한번 경제논리에 밀려 쥐죽은듯 있었을것이다. 아시아에 슈퍼파워인 중국이니 말레이시아
에 강경하게 대응하는 것이다.군사력도 보잘것 없고 경제도 보잘것없는 한국은
외국에서 자국민이 토막살해당하던,어린놈한테 짱돌에 찍히던 지식구가 피해를
당하는데도 눈만 멀뚱멀뚱 뜨고 바라보고만 있다.

그렇다고 한국이 이런 비참한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노력이라도 하고있는가? 그
것도 아니다.군사력도 쥐뿔,,,국내방어용밖에 안되면서 시민단체들은 평화를 위해 군축을 하자는 어이없는 주장을 한다.평화를 위한 군축은,,,미국같은 나라가
하자고 해야 설득력이 있는거다.좆만한 나라 국민들이 평화를 위해 군축하자고
지껄여봤자 들어주는 나라는 없다.초강대국 미국조차 더 강한 군사력을 보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마당에,,,우리나라는 국회의원이 나서서 대양해군건설을 위한
숙원사업을 연안방어용으로 뒤집어놓는 행태나 보이고 있다.국회의원이 이리 열심히 뛰어다니는거 처음 봤다.도데체 앞으로 어쩌자는 것인지,,,통일한국이 되도
해군력은 고속정이 대다수인 상황에서 중국이나 일본이 또한번 강짜를 놓으며 도발을 시도한다면 어떻게 대응하겠다는 생각인지 그것에 대한 대책이나 마련해놓구 그런 주장을 하는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