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을 보면 대통령에 대한 생각이 바뀝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보금자리 주택 공급과 관련, “이 정책은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서민들에게 주택을 마련해주는 정책일 뿐 아니라 동시에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서민경기 부양대책의 의미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27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선 수도권에 건설되는 보금자리 주택은 이미 그린벨트로서 기능을 상실한, 보전가치가 낮은 지역에 짓는 것”이라며 “그린벨트를 훼손한다는 오해를 사지 않도록 충분히 알리고 그린벨트 기능을 보전해야 할 곳은 더 복원, 관리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보금자리주택 정책은 서민 주거대책의 성격이 있고, 부동산 가격이 불안하다는 지적이 있는데 부동산 가격 안정대책의 의미도 있다”면서 “또 서민경기 부양을 위한 일자리 창출대책이기도 해 이른바 세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 맞춤형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정책은 이 대통령의 대표적인 친 서민 대선공약으로, `반값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는 것은 대선때부터 공약했고 결국 그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며 “단순히 정책 목표에 맞춰 급하게 만든 게 아니라 대선때부터 구상을 가다듬어 올해부터 8개월 이상 여러 문제점을 보완해 만든 땀이 배어 있는 정책”이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