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의 비극의 책임은?

용산의 비극  불행한 “용산참사”가 발생한 지 벌써 6개월이 되었다. 하지만 이 사건은 현재도 진행중이다. 아니 그냥 진행이라는 단어로는 충분하지 않다. 유가족을 핑계삼아 일단의 인물들이 고인의 시신을 불순한 목적에 이용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법이 금지하고 있는 화염병을 던지며 공권력을 대상으로 협박을 일삼다 불행한 결과를 초래한 고인들을 대상으로 범대위를 비롯한 사회불만세력들은 영면에 들지도 못하게 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불법폭력시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온갖 권모술수를 다하고 있다.  盧 전대통령의 죽음을 민주당고 변절 노사모 인사들이 교묘하게 이용했듯이 범대위는 용산참사의 고인들을 끝까지 우려먹으려 하고 있는 것이다.   용산참사의 해결에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부분은 한계가 있다. 사법부의 판결에 우리 모두는 따라야 한다 그런데도 보상금 문제를 가지고 정부에서 보상을 하라고 앙탈을 부리는 이들의 주장은 그 정당성에 문제가 있다.  대한민국은 지금 폭도들에 의해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다. 정권에 의한 민주주의후퇴가 아니라 불법폭도들 때문에 민주주의가 빛을 잃고 있다. 억지를 부리고 자기들의 주장을 관철시키는 것이 마치 민주주의 인양 착각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외국처럼 폴리스라인을 넘으면 가차없이 법의 응징을 받아야 한다. 세상에 대한민국 경찰처럼 불쌍한 경찰이 또 어디 있겠는가 그런데도 폭도들과 이 상황을 이용하는 불순좌파세력은 민주주의가 후퇴 했다고 사기를 치고 있다. 억지가 통하고 거짓이 통하는 세상은 발전이 이루어 질수 없다.  시신까지 자기들의 정략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범대위를 비롯한 불순세력은 결코 국민의 호응을 받을 수 없음을 알게 될 순간이 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