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의 유래

세뱃돈의 유래

설날 어른들을 찾아 뵙고 세배를 드리면 덕담과 함께 답례로 받는 세뱃돈의 풍습

은 우리 나라를 비롯하여 일본,중국,베트남에서 찾아볼 수 있는 풍습 입니다.

일본과 중국에서는 우리 나라와 달리 봉투에 돈을 넣어 줍니다.이와 같이 설날

아침에 새뱃돈을 주는 풍속은 중국에서 시작하여 우리나라를 거쳐 일본과 베트남

으로 건너간 것이 아닌가 사학자들은 추측하고 있습니다.

중국인들은 전통적으로 설이 되면 결혼하지 않은 자녀들에게 돈을 많이 벌어서

부자가 되어 행복하게 잘 살라는 뜻으로 붉은 색 봉투에 약간의 돈을 넣어주는

풍속이 있었습니다.붉은 색을 행운의 색으로 생각한 중국인들은 새해 첫출발부터

대단한 가치를 부여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요즘에도 중국인들은 붉은 색을 대단

히 좋아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 전통의 모든 행사에 붉은 색을 많이 사용하고 있

는 것이 보통입니다.

체면을 중시하였던 조선 시대의 양반들은 세배하러온 사람들에게 돈 대신 떡이나

과일 등을 내어 주는 것으로 바뀌어 갔습니다.

베트남도 이와 같이 중국의 문화가 전해져 빨간 봉투 속에 새 돈으로 작은 금액

을 넣어 주는 리스라는 관습이 지금도 행해지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도 부모가 자녀들에게 세뱃돈을 주는 풍속은 에도시대에 있었지만 이는

도시에만 한정되었습니다.현재처럼 전국적으로 퍼진 것은 고도 경제 성장기인

60년대 이후라고 합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요즘 들어서 세뱃돈의 단위가 점점 커지고 있는 경향으로 바뀌

고 있는데 딱 꼬집어서 얼마라고는 말할 수는 없으나 필요한 학용품을 살 정도

의 돈이면 적당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