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약입니다.

심한 비약이네요. 어떻게 주호성씨가 월권을 했다고 주장한것과  “스탭들과 감독이 병진이라서 작품이 망가지게 뒀다” 가 같은건가요… 영화판에서 제작사의 힘이 어느정도인지는 아시고 하는 말인지… 유아인군이 경솔하긴 해도 스탭과 감독이 병진이라서 휘둘리는것과 제작자의 권력이 워낙 막강해서 휘둘리는것을 구분못할정도로 사리가 어둡지는 않아보입니다. 엉뚱한거랑 연관시켜서 앞길 창창한 배우에게 있지도 않은 죄를 뒤집어 씌우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