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혐의 없다면 당당히 검찰출석한후 밝혀야하지 않을까

인사청탁과 5만달러 수수혐의를 받고 있는 한명숙 전 총리는 검찰의 출석요구를 두차례나 거부하고 친노세력과 함께 이번 수사를 정치공작으로 규정하고 ‘정치공작 분쇄 공동대책위원회’까지 만들었다. 단돈 1원도 받은일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한 전 총리가 떳떳하다면 검찰에 나가 결백을 입증한뒤 소송을 제기하는것이 올바른 순서인데 검찰수사에 대응하는 방식은 납득하기 어렵다. 검찰이 정치적 목적으로 전직 총리에게 비리혐의를 뒤집어씌우려 한다면  검찰에 당당히 출석해서 의혹을 밝히고 정상적인 법 절차에 따라 이문제를 해결해야 하지 않을까? 수사가 진행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검찰이나 언론에서도 한쪽으로 기울기보다는 평등한 잣대로 이 사건을 지켜봐야한다. 한전총리측은 검찰출석은 아예 뒤로하고 명동에서 비리혐의에 대한 정치탄압이라고 규탄대회까지 열고있고 언론은 언론대로 점점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의혹의 눈빛이 커져만간다. 한명숙 전 총리가 검찰에 출석해서 당당히 밝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