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철도노조 참가, 징계처분 당연

허준영 코레일 사장이 작년 11월 불법 철도파업에 참가했던 노조원 만천여명 전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고 한다 전체 노조원 2만 400여명의 절반에 가까운 숫자라는데,코레일은 노조 집행부를 비롯해 파업주도자 170여명을 파면 .해임했고, 적극가담자에겐 정직,감봉, 단순가담자에겐 경고처분을 내리는 징계절차가 이달말까지 끝낼것이라고 했다. “불법 파업을 벌여도 파업만 끝나면 어물쩍 넘어가서는 잘못된 노동운동 관행을 바로잡을수 없다며 “불법 파업을 하면 노조도 손해볼수 있다는걸 보여주겠다고 했다는데.. 이처럼 불법파업에 대한 사장의 강력한 대응방침에 박수를 보낸다.작년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으로인해 국민들이 겪은 고초와 국가가 입은 피해액은 이루말할수 없다.노동계의 불법투쟁은  고질병처럼 만성이 되다시피했다.이번기회에 공기업으로서 노조는 불법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에 맞게 책임을 지길 바란다.불법 파업 주동자와 참가자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불법 파업에 대해선 노조의 책임 여부를 합리적으로 판단·결정하되 한번 내린 결정은 뒤집지 말고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 코레일뿐만이 아니라 툭하면 불법파업을 일삼는 노조의 의식도 변해야 할떄가 아닌가..그리고 그런 파업에 제대로된 징계를 보여줘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