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을 어겼다면 법의 구속을 받아야 한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5일 민주당 소속 전현직 전남도의원 2명이 공천을 대가로 6억 원의 특별당비를 낸 혐의(정치자금법 위반)와 관련해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에게 소환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앞서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한 최인기 민주당 의원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한 전 대표와 최 의원이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전남도의원 비례대표 후보였던 박모 씨(66·여)와 양모 씨(65)가 각각 3억 원의 공천헌금을 내는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 정치권은 치외법권지대가 아니다. 법을 어겼다면 야당탄압, 정치사찰 운운하지 말고 법의 구속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