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의 자업자득

쌍용차노조가  민노총을 탈퇴했다.이회사 노조원들의 73%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안건을 통과시켰고 국내 완성차업체 노조중상급단체 탈퇴를 결정한것은 쌍용차가 처음이란다. 민주노총 산하에서 얼마나 고통스러웠으면 일반조합원들이 주도해서 탈퇴를 했는가?쌍용차 평택공장 점거파업 과정에서 민주노총이 가세해 정치투쟁화하면서 조합원 대다수가염증을 느꼈다고 한다. 조합원의 권익보다는 정치투쟁에 힘을쏟아온 민주노총은 자업자득이라고 할수밖에 없다.그런데도 민노총은 반성은 하지 않고 탈퇴하려는 단위사업장들을 징계협박 등 윽박지르고, 민토총의 단위노조 이탈을 막기 위해 법에 호소한다니 노동조합의 본연의 자세를 찾아야 하지 않겠는가.. 쌍용차가 회생하기 위해서는 자금지원이 절실한데 채권단은 금속노조를 탈퇴하고 노사관계가안정돼야 자금을 지원할수 있다는 입장이었다.이번 노조원들의 결단은 쌍용차회생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수 있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