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을 보이콧하기 시작하는 시민단체가 나왔습니다.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이 불법 정치후원금 제공 의혹을 제기한 사단법인 보건교육포럼은 24일 “충분한 사실 확인 사실 없이 알렸다”며 이 의원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보건교육포럼 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 교사 100여명은 이날 전교조를 탈퇴하기로 결의했다. 이 단체 관계자는 “이 의원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전교조가 개입한 정황을 발견했다”며 “학생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가 조합원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학교에 근무하면서 (합법적으로)열심히 활동하는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기탁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서 “민노당은 최근 전공노 전교조 수사 때문에 수세에 몰리자 이 같은 사실을 이용해 교직원들을 정쟁에 이용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