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중국에 무한협력하는 외교정책을 실행해야 합니다.

10월 1일의 건국 60돌 국민대행진은 매우 대단한 풍경이었다. 핵폭탄과 무인정찰기와 공중급유기가 등장할 정도로 중국은 대한민국을 언제든지 무너뜨릴 수가 있는 강대국이 되었다.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에게 벌써부터 아첨하며 달디단 덕담을 하고 있다. 폴란드와 핀란드는 감히 소비에트 연방에 대들었다가 50년간 소련에 아첨해야 했다. 오늘날의 대한민국도 이런 정세와 비슷하다.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해서는 간도영유권을 주장하거나 티베트 및 위구르의 독립을 주장하는 테러리스트들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검거하여 중국 공안부에 한중 범죄인 인도협정으로 인도해사형으로 다스려야 한다. 대한민국의 경제의 번영을 위해서는 중국에 절대로 쓴소리를 하지 말아야 한다. 대한민국이 반중정책을 펼치면 중국정부는 중국노조 즉 중화총공회에게 지시하여 노조파업을 전개할 것이다. 중국의 인민무장경찰은 한국인 자본가를 모조리 검거하여 뇌물수수혐의로 재판할 것이다. 그럼 한국의 생활필수품 물가는 1주일 만에 2배로 뛸 것이고 1달에는 10배로 뛸것이며, 1년만에 600배로 뛸 것이다.대한민국의 대통령은 중국의 국가안전부가 파견한 킬러에게 암살당하고,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는1968년의 체코슬로바키아의 프라하 사태처럼 중국군의 시속 100킬로미터급 경무장 장갑차가 올림픽대로를 고속도로 달리면서 10만 전투경찰을 보이는대로 참혹하게 기관총을 쏘아서 사살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