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떨군 골프황제, 13분간 절절한 반성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가질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상처를 입을 사람들을 생각하는 대신 나만을 생각했습니다. 잘못됐습니다. 바보같았습니다”3개월 가까이만에 19일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는 13분여간 이뤄진 입장표명 자리에서 자신이 저지른 불륜 사실을 강하게 자책하면서 “무책임하고 이기적 행동이었다”고 사과를 거듭했다.미국프로골프협회(PGA) 본부가 있는 미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 TPC소그래스 클럽하우스에서 이뤄진 이날 입장표명은 우즈가 미리 준비한 성명을 낭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침통한 표정으로 등장한 우즈는 간혹 감정이 북받치는 듯 말을 중단하기도 했지만 비교적 차분한 목소리로 참회를 이어갔다.지난해 11월 27일 `의문의 교통사고’ 이후 잇단 성추문 폭로로 불거진 이번 사태 이후 우즈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아내인 엘린 노르데그린 및 가족, 팬에게 사과했지만 직접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넥타이를 매지않은 셔츠 위에 재킷을 걸쳐 입은 우즈는 자신의 불륜사실에 대해 몇차례나 무책임하고 팬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동이라고 자책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아내인 엘린에게 맞았다는 그동안의 소문이나 일각에서 자신을 향해 제기하는 약물 복용설에 대해서는 억울하다는 듯 강하게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