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개성공단에서 3통문제 회담 개최한다

남북은 28일 남북군사실무회담을 3일2일 개성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남과 북은 그간 판문점과 개성공업지구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회담을 개최하자고 각각 주장하면서 회담날짜가 두 차례나 연기되는 등 진통을 겪어왔다. 양측은 지난 26일까지 자신들이 주장하는 장소에서 회담을 개최할 것을 강하게 촉구하는 내용의 전통문을 각 세 차례씩 상대측에게 보낸 것으로 확인됐으며, 휴일인 27일과 이날도 계속해서 변함없는 입장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회담일자, 장소등으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고 생각이 든다. 이번에는 진전되는 회담이 되기를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