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라크 주둔미군 3만명 우선철수 검토

국방부 소식통 “철군계획 아직 확정되진 않았다 미군은 오는 15일 이라크에서 총선이 끝난 뒤 병력 3만명을 우선 철수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미 국방부 소식통이 8일 밝혔다.

이 국방부 관리는 “미 신속대응여단이 이라크에서 완전 철수하는 대신 인근 쿠웨이트로 이동 배치하는 방안이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CNN 등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이라크 철군 방침이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며 극히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미국 민주당과 진보층으로부터 철군 압력을 받아온 조지 부시 행정부 내에서 구체적인 철군 검토설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이라크 총선 결과와 맞물려 주목된다.

특히 부시 대통령은 전날 비정파적 싱크탱크인 외교협회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이라크 재건 작업이 미국이 의도한 대로 항상 흘러가진 않았다”며 일부 과오를 시인하면서도 “구체적인 승리가 달성될 때까진 결코 미군을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이 소식통은 또 “미 육군 제1보병사단 소속의 제2여단 병력 3천500명과 현재 이라크군 훈련에 투입돼 있는 미 병력들을 단계적으로 축소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은 이라크 총선을 앞두고 기존 13만 8천명의 병력을 16만명으로 증강한 상태이다.

앞서 미 상원 군사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칼 레빈 의원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내년말까지 이라크 주둔 미군을 상당부분 철수, 주둔 병력을 10만명 이하로 감축할 것”이라며 “미군 병력 감축이 이라크내 정치적 파벌들이 타협에 이르도록 압력을 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